December 1, 2017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다함께 잘사는 세상을 위한 첫걸음

October 17, 2017

1/1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바뀌어가는 장례문화

April 15, 2019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죽음을 오로지 슬픈 일로만 간주하지 않고 행복과 연결 지으려는 생각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망자의 행복했던 순간들과 업적 등을 회상하며 헌사를 드리는 파티와 같은 분위기를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30~40대 연령층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장례 방식을 고를 수 있는 'AI 기반 디지털 장례 플랫폼'에 대한 기대가 크다. 수목장 등 자연 친화적인 장묘와 고인이 생전에 인터넷에 남긴 흔적 등을 깨끗이 지워주는 서비스가 늘고 있다.

일본에서는 IC카드로 자동 운송 시스템을 작동하면 고인의 유골함이 디지털 영정과 전자향이 비치된 분향소로 전달되는 도심납골당이 성업중이다. 또한 장애나 고령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조문객들이 차에 탄 채로 문상하는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장'이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장례문화를 바꾸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새로운 장례의식에 대한 선호 현상과 지역사회의 윤리적 통념이 조화를 이루게 하는 사회적 합의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미래 생활양식과 고객 욕구의 변화를 심층 파악하여 적절한 해법을 창출해내는 서비스 디자이너들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이유다.(조선일보190415)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공식 SNS 페이지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태그 검색